이주인권뉴스
제목 지자체, 넘치는 다문화정책 ... 일방적인 '적응'만 강요
작성자 센터 13-07-23 10:54 609
(아래 제목을 클릭하면 기사 본문을 읽을 수 있습니다.)
 
 
(기호일보, 2013-07-19)
한국에 거주하는 결혼이주여성이나 이주노동자 등은 우리와 피부색이나 언어는 다르지만 어느새 우리 사회의 중요한 구성원이 됐다. 하지만 이들을 대하는 우리의 태도는 여전히 순혈주의에 입각해 터부시하거나 인종차별적 시각이 많다.
이전글 국가인권위원회: 이주아동 퇴거 시 아동인권 보호에 부합하도록
다음글 미국 이민법 개정안 통과 시, 이주노동자 두 배로